게임빌, 창립 20주년 기념 '인포그래픽' 공개

[류범열 기자]
ryu4813@chosun.com
등록 2020.01.13 10:50

20년간 ‘게임빌프로야구’, ‘놈’, ‘물가에돌튕기기’, ‘제노니아’ 등 고유 IP 역량 확보
올해 라인업으로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글로벌 출시와 ‘프로젝트 카스 고’ 출격 예고

/게임빌 제공

게임빌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TOP 20 NEWS’ 인포그래픽을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2000년 1월 10일 창립한 게임빌은 2020년을 맞아 도약하는 20년을 다짐하고 있다.

2020년은 게임빌의 지난 20년을 되새기고 새로운 도약의 20년을 준비하는 상징적인 해다. 지난 20년간 모바일게임 분야에 매진해 온 게임빌은 대표작 ‘게임빌프로야구 시리즈’를 비롯해 세계 최초로 핸드폰을 회전시키며 즐길 수 있는 ‘놈’ 시리즈, 간결한 게임성으로 해외에서 최고 모바일게임에 올랐던 ‘물가에돌튕기기’, 방대한 스토리로 사랑받은 RPG ‘제노니아’ 시리즈 등을 통해 모바일게임 시장을 선도해 왔다.

20년간 구축해온 고유의 IP 역량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하여 앞으로의 20년을 더욱 튼튼하게 준비하고 있다.

서비스 6주년을 맞이하는 ‘별이되어라!’와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은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해 유저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게임빌프로야구 시리즈의 최신작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를 국내에 선보였다. 글로벌 넘버원 모바일게임 회사로 우뚝 서겠다는 각오를 드러내며 인수한 컴투스를 통해서는 ‘서머너즈워’의 글로벌 흥행이 지속되고 있다. 또 지주회사로서 해외법인 통합과 계열회사들의 경영효율화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내기 시작했으며, 제2의 도약을 준비하는 원년을 맞이했다.

게임빌은 지금까지 쌓아온 모바일게임 개발 노하우와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넘버원 모바일게임 회사가 되기 위한 각오를 다시 한번 다지고 있다.

2020년에는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의 차별화된 게임성을 가다듬어 글로벌 출시를 준비 중이며 유명한 영국 유명 레이싱 게임 개발사 ‘슬라이틀리 매드 스튜디오’와 함께 개발 중인 ‘프로젝트 카스 고’도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