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불신의 카카오, 골목상권 침탈·먹튀주식에 IT혁신서 도덕적해이 상징으로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1.14 17:17

연초 대비 카카오 18%·카뱅21.7%·카카오페이18.7% 등 카카오그룹주 동반 하락
카카오 노조, 먹튀 논란에 외부인사 포함한 "신뢰회복위원회' 제안
김범수 의장 "성장에 취해 주위 돌아보지 않는 실수 저질러"

한종석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카카오모빌리티의 독점 횡포 중단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제공


카카오가 지난해 택시, 대리운전, 퀵배달 등 골목상권 침탈에 이어 주식먹튀까지 생태계 파괴와 연초부터 비도덕적인 주식거래 등 비윤리적인 기업의 아이콘처럼 눈총을 받고 있다.

최근 잠잠해지나 싶더니 카카오페이 임원의 주식 '먹튀' 논란이 다시 불거지면서 카카오 주가에 영향을 미치고 상장에 악영향을 주면서 김범수 의장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카카오뱅크를 비롯해 카카오그룹주들은 4분기 실적 우려 전망과 더불어 주식 먹튀 논란까지 겹치면서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 카카오 계열사 상장에도 먹구름이 끼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의 이날 주가는 9만3900원으로 연초 대비 약 18%가 하락했다. 같은 기간 카카오뱅크가 21.7%로 하락폭이 가장 컸고 카카오페이는 18.7% 떨어졌다.

이 같은 카카오 그룹주의 하락은 지난해말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을 행사해 보유 물량을 대량 매도한 영향이 크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작년 11월 25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됐지만 카카오페이 상장 약 한 달 만인 작년 12월 10일 임원들과 함께 카카오페이 주식 900억원어치를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해 469억원의 차익을 거두면서 먹튀 논란을 촉발했다.

이에 류영준 대표가 지난 10일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데 이어 카카오 공동체 얼라이먼트센터(CAC)가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제한 규정을 신설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불신은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다.

카카오 공동체의 신뢰회복이 늦어지면서 계열사 상장도 안갯속에 빠졌다. 카카오는 전날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해 공동체의 상장과 관련해서 재검토할 계획을 밝혔다. 카카오는 올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상장을 앞두고 있었다. 그동안 카카오는 자회사의 경쟁적 기업공개(IPO) 추진으로 지나치게 수익성만 추구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카카오 노조는 전날 최근 '먹튀' 논란에 대해 외부 인사를 포함한 '신뢰회복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사측에 제안했다.

노조가 제안한 신뢰회복위원회는 외부전문가와 노조, 직원, 경영진으로 구성된다. 노조는 위원회를 통해 임원진 대량 지분 매각 사태가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고, 향후 카카오페이의 대내외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서승욱 노조 지회장은 제안 배경에 대해 “결과적으로 류영준 전 카카오 대표 내정자가 사퇴했지만 이번 사태가 발생한 원인 조사 및 신뢰회복은 백지 상태”라며 “현재 카카오페이의 시급한 과제는 이해관계자의 신뢰회복”이라고 밝혔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연합


앞서 카카오는 지난해 문어발식 사업 확장이 생태계 파괴라고 논란이 되자 김범수 의장이 나서 3000억원 규모의 상생기금 마련해 생태계와 상생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지난해 8월 택시요금 8800원 논란을 일으킨 카카오모빌리티의 '스마트호출' 인상은 대표적인 골목상권 침해의 단상으로 비춰졌다. 처음에 티맵 등 경쟁사 보다 싸게, 오히려 택시기사들에게 혜택을 줘가면서 시장의 지배력을 키운 후 점유율을 높이고 나서 급격한 요금 인상을 했고, 택시기사들의 집단 집회까지 불러 일으키는 등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더해 대리운전과 퀵서비스 시장 진출은 카카오 공동체의 골목상권 침해와 문어발식 확장에 대한 비난 여론에 불을 붙였다. 김범수 의장은 국내 기업 총수로는 처음으로 국감에 3차례나 불려 나왔다. 김 의장은 "성장에 취해서 주위를 돌아보지 않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 의장은 지난해 10월 국회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대해“미래 기술 혁신에 집중하겠다”며 “오히려 골목상권을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


택시업계 관계자는 "현재도 당분간 사회적 지탄에 밀려 인상을 유보한 것이지 현장에서 느끼기엔 배차 등 여러가지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며 "사납금(회사로 들어가는 비용)도 맞추기 힘든 형편에 대기업이 나서 횡포를 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전했다. 


한 퀵사 관계자는 "퀵서비스에 대기업이 진출해 단가를 낮추면 기존 영세한 퀵사들은 큰 악재"라며 "지금도 힘든데 기존 고객층의 이탈까지 더해지면 생존에 위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