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2분기 '역대 매출' 컴투스, 영업익은 65.6% 감소

김혜란 기자 ㅣ lift@chosun.com
등록 2022.08.11 15:32

3분기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로 성장 가속화
블록체인 메인넷 엑스플라 19일 가동 시작, 메타버스 등 경쟁력 강화

컴투스가 올 2분기 매출 1934억 원을 올리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컴투스는 2분기 매출 1934억 원, 영업이익 38억 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6.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5.6% 감소했다.


컴투스는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 데에 “출시 8주년을 맞은 대표작 ‘서머너즈: 천공의 아레나’가 지난 4월 일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크게 줄며 수익성은 뒷걸음질쳤다. 영업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33.6%, 전분기 대비 39.4% 늘어 매출 성장률을 상회한 영향이다. 이는 미디어 콘텐츠 자회사에서 비용이 크게 늘어난 탓이다. 2분기 영업비용 가운데 미디어 콘텐츠 자회사의 콘텐츠 외주제작 증가로 외주용역비가 전년 동기 대비 2719.8% 급증한 487억 원을 기록했다. 


컴투스는 3분기 이후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를 출시, 실적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이주환 대표는 “국내 출시 후 매출 순위 5위권에 진입해서 자사 게임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로 롱런하는 걸 목표로 삼고 있다”며 “수치적인 성과 외에도 게임이 정말 재밌다는 정성적 평가를 토대로 글로벌에 진출해 서구권에서 가장 성공한 MMORPG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블록체인 메인넷과 미디어 콘텐츠 사업 부문, 메타버스 부문 경쟁력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컴투스그룹의 블록체인 메인넷 엑스플라(XPLA)가 오는 19일 가동을 시작, 게임을 포함한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에 특화된 글로벌 웹3.0으로 육성한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