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스마일게이트,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 실현할 D&I실 신설

김종훈 기자 ㅣ fun@chosun.com
등록 2022.09.20 18:21

게임업계 최초 C레벨 산하 D&I조직 신설, 백민정 IP사업담당 상무 CDIO임명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D&I(Diversity & Inclusion)실'을 신설하고 백민정 IP사업담당 상무를 CDIO(Chief Diversity Inclusion Officer, 다양성·포용 최고 책임자)로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이번 D&I실 신설에 대해 “좋은 콘텐츠를 즐기고자 하는 욕구에는 국경이나 연령·장애·성별 등에 제한이 없으며, 세계 각국의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자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D&I 가치를 반영한 IP 와 콘텐츠로 즐거움과 희망을 확산하고 이를 통해 스마일게이트만의 CSV(Corporate Shared Value)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CDIO로 선임된 백민정 상무는 ‘IP사업담당’을 역임하며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IP 다각화를 주도해왔다. 또한 그룹 내 ‘인재문화실’과 미래세대들의 창의 창작 환경을 조성하는 ‘퓨처랩’ 센터장을 역임하며 다양성과 포용의 문화를 조성하는 데 많은 노력을 쏟았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이번 백 상무의 CDIO 임명으로 그룹 문화에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가 체질화되고 그룹 IP에도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또한 D&I 조직을 통한 스마일게이트의 D&I 가치실현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D&I분야 전문가인 이경진 실장을 새로 영입했다. 이 실장은 글로벌 기업 EY에서 ‘APAC region D&I 리더’를 역임했으며 산학을 연계한 D&I 가치 확산을 목적으로 KDIN (Korea Diversity and Inclusiveness Network)을 결성하고 공동 설립 멤버들과 매월 다양성과 포용을 주제로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이로써 스마일게이트는 한국 게임 업계에서 별도 D&I실을 설립하고 C레벨 조직장을 임명한 최초의 회사가 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가 점점 중요해짐에 따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게임 업체들은 이미 D&I 관련 조직을 체계적으로 운영 중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D&I실 신설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데 있어 보다 탄탄한 기반을 갖춰나감은 물론, 한국형 D&I 성공 사례를 만들고 향후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그룹 CDIO는 “많은 연구 결과와 실제 업무 경험 속에서, 포용적 환경과 다양성이 창의적 결과물을 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며 “창의와 혁신의 토대가 되는 D&I 가치 실천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전하는 ‘스마일게이트’가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